"팬데믹 확산 경계 늦춰선 안돼…치명적 변이 출현 가능성"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세계인구의 90% 이상이 코로나19에 면역을 지녔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WHO는 백신 접종이나 감염경험 덕에 세계 인구의 최소 90%가 코로나19에 대한 일정 수준의 면역력을 갖추고 있다고 추정한다"라고 했다. 

그러나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에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 종료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직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개발국의 부실한 방역, 보건체계 탓에 유행이 지속되면 감염력이 높고 치명적인 변이가 출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오미크론 하위변이가 현재 500개 이상 돈다면서 이들 변이가 덜 치명적일 수 있으나, 전염력은 더 높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주 8500명 이상이 코로나19로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발발 3년째에 접어들어 감염을 막고 생명을 구할 방법을 어느 정도 터득한 지금 이같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