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해임건의안' 다음날 오전 11시 원내대표 회동서 논의

주호영 국민의힘(왼쪽)·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의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왼쪽)·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의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여야는 30일 내년도 예산안 심의 쟁점 해소를 위해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돌아섰다. 이에 양당 원내대표는 처리 시한인 내달 2일까지 추가 회동을 갖고 쟁점 해소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오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약 50분간 회동을 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박 원내대표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여야 예결위 간사에게 12월2일 오후 2시까지 예산안과 관련한 쟁점 사안을 해소하고 타결짓기를 촉구하기로 했다"며 "그때까지 간사들에게 국회법에 따른 협의 과정을 신속하고 내실있게 추진해 달라는 요청을 (여야가) 동시에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의장께서는 ‘법정 시한 내 처리를 위해서는 2일까지 여야 간사가 협상이나 심사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여야 간사에게 그런 요청을 해달라고 하셔서 저희도 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보다 먼저 의장실에서 나온 주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 안됐다"고 짧게 말한 뒤 자리를 떴다.

그는 "오후 4시, 조금 늦어질지도 모르겠지만 바로 기자간담회를 하기 때문에 거기서 말씀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장은 민주당이 이날 오후 발의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처리와 관련해서도 여야 원내대표로부터 입장을 들었다. 

박 원내대표는 "김 의장을 찾아뵙고 이태원 참사와 관련된 정부의 책임을 물어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을 오늘 발의할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말씀 드렸다"며 "또 의장께서는 국민의힘의 입장도 들으셨다"고 전했다.

이어 "의장께서는 일단은 양당 입장을 듣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향후 어떤 방법이, 방안이 바람직한 지에 대해서 더 의견 수렴하겠다고 말씀하셨고 내일 오전 11시 다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의견을 교환하기로 얘기했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