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이준석 등 ‘내부 총질러들’ 일소 尹 뒷받침할 것"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맡았던 강신업 변호사가 30일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담한 대한민국의 정치 현실을 바꾸고자 이제 출사한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저는 국민의 고(苦)를 행(幸)으로 바꾸고 국민의 빈(貧)을 부(富)로 바꾸기 위해 제가 가진 열과 성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행동하는 정당’으로 바꾸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유승민, 이준석 등 내부 투쟁에만 몰두하는 ‘내부 총질러들’을 모두 일소해 국민의힘을 명실공히 윤석열 대통령을 뒷받침하는 여당다운 여당으로 탈바꿈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천 혁명을 통해 천하의 인재를 두루 구해 국민의힘의 200석 달성도 반드시 일궈내겠다”며 “자랑스러운 우리 대한민국을 자유주의와 공화주의, 그리고 법치주의가 오롯이 구현된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앞서 올린 글에서 자신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전날 서울 수서경찰서가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과 관련, 경찰 관계자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했다.

현재 강 변호사는 이준석 전 대표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 대리인을 맡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