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결례·국익 저해한 자해 발언...사과 않으면 엄중 조치"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대통령실은 30일 윤석열 대통령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포기를 거래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의 주장을 ‘가짜뉴스’라고 규정, 외교 결례와 국익 저해라고 비판하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는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전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항간에는 '사우디 네옴시티 프로젝트 수주 등을 대가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것은 아니냐'는 의혹과 걱정을 하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한데 따른 반박이다. 

김 수석은 “야당의 가짜뉴스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을 전해드린다”며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실이 전세계를 돌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한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총리는 29일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170개 회원국 앞에서 첫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다"며 "부산이 최적의 개최지임을 호소하는 '부산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등을 특사로 파견해 민관합동으로 부산엑스포와 국익 관철을 위한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 수석은 “이러한 마당에 야당은 대통령이 마치 무함마드 왕세자와 거래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듯 마타도어를 퍼뜨리고 있다”며 “대한민국 청년의 미래를 지켜줄 통상교역 논의 자리를 저급한 가짜뉴스로 덧칠한 발언이자 공당의 언어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라고 비판했다.

특히 “다른 나라 정부까지 깎아내리고 모욕한 외교 결례와 국익을 저해한 자해 발언에 사과하지 않는다면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