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이태원 참사의 책임을 묻기 위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발의하기로 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헌법이 부여한 국회 권한으로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고, 이번주 열리는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더 이상 민심과 맞서지 말고 이 장관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 형사적 책임과 정치도의적 책임을 분간 못해서는 안 된다"며 "해임건의안 가결 이후에도 이 장관이 사퇴하지 않거나 대통령이 거부한다면, 다음 주 중반 탄핵소추안도 발의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해임건의안을 먼저 발의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선 "결자해지 측면에서 윤 대통령과 이 장관에게 마지막으로 기회를 주는 측면"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 시점과 방식을 재검토하기로 결정했으나 결국 애초 계획을 따르기로 했다.

한편 국무위원 해임건의안 의결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와 재적의원 과반수 찬성이 필요하다. 원내 과반 의석(169석)을 가진 민주당은 단독으로도 처리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