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서 열린 제1차 수출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서 열린 제1차 수출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0%대 후반까지 올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지난 27~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2%포인트 상승한 38.1%로 집계됐다. 

반면 부정평가는 2.6%포인트 하락한 59.8%로 나타났다. 부정평가가 50%대로 떨어진 것은 3주만으로, 긍정·부정 평가간 격차는 21.7%포인트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0대(30.5%, 6.7%포인트), 50대(36.1%, 5.0%포인트) 40대(30%, 4.9%포인트), 30대(39.2%, 1.6%포인트) 등 대부분 연령대에서 올랐다. 반면 60세 이상에서는 48.2%로 3.8%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강원·제주(41.4%, 11%포인트), 경기·인천(39.1%, 6.5%포인트), 대구·경북(46.2%, 4.4%포인트) 등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반대로 서울(34.6%, 7.8%포인트), 부산·울산·경남(42.1%, 2.4%포인트)에서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2.9%,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