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재난안전 중소기업 200억원 규모 우대보증 지원

[데일리한국 이기정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중소기업은행과 선진화된 재난안전 관리체계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소방·재난안전산업 영위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후변화와 도시 고밀화로 인해 대형 재난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양 기관이 서로 협력해 국민의 안전을 보호하고 재난대응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기업은 소방·재난안전산업을 영위하는 기술중소기업이다.

협약을 통해 기보는 기업은행의 특별출연금 10억원을 재원으로 대상기업에 총 2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기보는 △보증비율 상향(85%→90% 이상) △보증료 감면(0.3%포인트↓, 3년간)의 우대 혜택을 제공해 소방·재난안전산업을 영위하는 기술중소기업의 금융비용 경감을 통한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이번협약을 계기로 기보는 이상기후에 따른 재난·재해와 대형화된 사건·사고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소방·재난안전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부 국정과제를 성실히 뒷받침하고 중소벤처 종합지원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