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기준 따라 결정…앞으로도 투자자 보호 위해 시장 예의주시"

사진=위메이드 제공
사진=위메이드 제공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AXA)가 28일 입장문을 내고 게임사 위메이드의 코인 위믹스 상장폐지 결정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DAXA는 그동안 위믹스 유의종목 지정과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를 비롯해 △라이트코인(LTC) 유의종목 지정, 거래 지원 종료 △무비블록(MBL) 유의종목 지정 △커브(CRV) 투자 유의 촉구 △에프티티(FTT) 유의종목 지정, 거래 지원 종료 등을 공동 대응해왔다고 밝혔다. 

DAXA는 "위믹스는 시장 모니터링 과정에서 정상적인 시장 상황이 아닌 위기 상황에 해당하는 경우 공동 대응 사안으로 판단하고 논의를 개시했다"라며 "유의종목 지정 후 2차례에 걸친 소명기간 연장을 통해 약 29일간 총 16차례의 소명을 거쳤다"라고 했다. 

또 "이러한 절차를 거쳐 가상자산을 거래지원하고 있는 회원사 모두가 각사의 기준에 따라 거래지원 종료라는 동일한 결론에 도달했다"라며 "DAXA는 일시를 협의해 공통의 결론을 시장에 알리게 됐다"라고 전했다. 

DAXA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소명절차를 진행했다"라며 "그러나 위믹스 측은 충분한 소명을 하지 못했고 무엇보다도 훼손된 신뢰를 회복하지 못했다"라고 짚었다. 

이와 함께 "결국 거래지원을 종료하는게 시장 신뢰와 투자자 보호를 위해 타당하다는 각 회원사의 일치된 결론에 따라 이번 결정이 이뤄졌다"라며 "앞으로 투자자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디지털자산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다. 또한 투자자 보호, 디지털자산 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