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월요일인 29일은 전국에 비가오는 가운데, 일부지역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업골의 영향을 차차 받아 전국에 비가 오겠다. 비는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정오까지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상 서부에서 내리겠다. 오후 6시부터는 그 밖의 전국에서 비가 오겠다.  

내일(29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 전남동부남해안, 경남권남해안, 제주도, 지리산부근, 서해5도에서 20~80㎜(많은 곳 제주도산지 120㎜ 이상)으로 전망된다. 

다만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 시간당 20~30㎜ 내외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럽겠다. 특히 쌓인 낙엽으로 인해 낙상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니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낙엽으로 인해 우수관의 배수가 원활하지 못해 침수지역이 발생할 수있다.

오늘은 기온이 오르겠다. 아침기온은 전날보다 10도 이상, 낮 기온은 5도 이상 높겠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0∼13도, 낮 최고기온은 12∼22도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춘천 1도 △강릉 9도 △대전 4도 △대구 5도 △광주 11도 △부산 14도 △제주 18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7도 △춘천 13도 △강릉 21도 △대전 21도 △대구 19도 △광주 22도 △부산 22도 △제주 22도 등으로 예보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