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학교 학생들이 대학 내 학생식당에서 대한민국 월드컵 응원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김원균 기자
경일대학교 학생들이 대학 내 학생식당에서 대한민국 월드컵 응원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김원균 기자

[경산(경북)=데일리한국 김원균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 한국-우루과이전이 열리는 24일 경일대학교 학생들이 대학 내 학생식당에서 응원 준비를 하고 있다. 이날 경일대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선착순 200명으로 미리 신청을 받아 정원을 한정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