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의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현범 회장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정섭 부장검사)는 24일 한국타이어, 지주사 한국앤컴퍼니, MKT(한국프리시전웍스) 등 한국타이어그룹 계열사 3곳과 관계사 1곳을 압수수색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번 압수수색에는 조 회장의 집무실도 포함됐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2014년 2월∼ 2017년 12월 MKT가 제조한 타이어 몰드를 다른 제조사보다 비싼 가격에 사주는 방식으로 부당 지원했다.

공정위는 이에 따른 이익이 한국타이어 총수 일가에게로 흘러 들어갔다고 판단했다. MKT는 2016∼2017년 조 회장에게 65억원, 조현식 고문에게 43억원 등 총 108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검찰은 조 회장의 가담 정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면 고발요청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공정거래법 위반 행위는 공정위가 전속고발권을 갖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