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금통위 기자간담회…"변동 속도에 더 주목해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환율 변동에는 한국, 미국 간 기준금리 차이 외에도 다양한 요인들이 영향을 끼친다고 밝혔다. 

이창용 총재는 24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간담회에서 "금리 차이가 벌어지면 당연히 여러 부작용이 있겠으나, 다만 100bp, 125bp 등 기계적인 차이보다 복합적인 경제 상황을 함께 고려해 대응해야 한다"라는 견해를 내놨다.  

이 총재는 이어 "미국의 금리 뿐만 아니라 중국 경제, 코로나 추이, 일본 엔화 움직임도 환율에 끼치는 영향이 커졌다"라고 했다. 그는 앞서 "최근 외환시장 안정은 FOMC보다도 중국이 코로나 방역 정책을 완화한 것도 한 요인으로 분석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환율 레벨보다 변동 속도에 더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환율이 급격히 변하면 많은 금융기관이 헷지를 해놨는데, 환율이 많이 변해서 마진콜이 들어와 국내 시장에 영향을 끼치는 등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라며 "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외환시장에 개입하는 등 여러 정책을 쓰고 있다"라고 했다.

이 총재는 다음달 임시 금통위를 열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축했다.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이 다음달 시장의 예상과 달리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할 경우 임시 금통위를 열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가능성이 낮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12월 연준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경우 전 세계가 다같이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임시 금통위를 열 경우 외부에선 대한민국이 문제가 있거나 안 좋게 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