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상황 극복, 시장 불황 대응 위한 선택"

[데일리한국 이기정 기자] 다올투자증권이 정규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내년 업황 부진을 대비한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다올투자증권은 이달 28일까지 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관련 내용은 전날 오후 늦게 직원들에게 통보됐다.

희망퇴직을 신청한 직원 중 입사 1년 미만은 월급여 6개월분, 1년 이상∼3년 미만은 9개월분, 3년 이상∼5년 이하는 12개월분, 5년 초과는 13∼18개월분을 보상한다. 신입사원은 희망퇴직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와 함께, 영업을 제외한 경영 관련 직무에서 상무급 이상 임원 전원이 경영상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다만, 아직 사직서가 수리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올투자증권은 계약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재계약 여부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다올투자증권은 태국법인 '다올 타일랜드' 지분을 매각하기로 결정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연말 증권사들이 인원 감축과 자산매각, 조직개편 등을 통해 긴축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타격과 함께, 내년에도 업황이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다올투자증권 외에도 케이프투타증권이 법인·리서치조직 폐쇄를 결정했고, 다른 증권사들도 IB(기업금융)를 중심으로 감축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금리상승과 부동산 시장 악재로 인해 주력사업인 IB 시장환경이 매우 불투명한 상황이다"라며 "위기상황 극복과 시장 대응을 위해 불가피하게 희망퇴직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