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hc 제공
사진=bhc 제공

[데일리한국 홍정표 기자] bhc가 BBQ와의 손해배상소송 항소심(서울고등법원)에서 1심에 이어 승소했다. 다만 BBQ가 bhc에 지급해야할 손해배상액은 1심 대비 줄었다.

24일 bhc에 따르면서울고등법원 민사4부(부장판사 이광만)는 이날 bhc가 BBQ를 상대로 낸 상품대금·물류용역대금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1심을 유지했다.

법원은 BBQ에 상품공급계약과 관련해 약 120억원, 물류용역계약과 관련해 약 85억원을 각각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앞서 1심에서 나온 배상액은 상품공급계약 290억6000여만원, 물류용역계약 133억5000여만원이었다.

BBQ와 bhc는 2013년 BBQ의 자회사 bhc가 사모펀드에 매각될 때 물류용역계약과 상품공급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BBQ가 계약해지를 통보하면서 bhc가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bhc 관계자는 “오늘 판결은 BBQ가 상품공급계약과 물류용역계약을 일방적으로 중도파기해 bhc의 손해배상이 인정된 것이 핵심”이라며 “영업 비밀 침해 또한 수년간 BBQ가 주장하는 사실관계가 인정되지 않음을 명확하게 다시 한 번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판결에 대해 BBQ측은 “판결에 아쉬운 부분은 없지 않으나, bhc가 항소심에서 제기한 청구금액 대부분이 기각되고, 극히 일부금액만 인용돼 많은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키워드

#bhc #BBQ #항소심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