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으로 투기된 건설 폐기물(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불법으로 투기된 건설 폐기물(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지현 기자] 환경부가 건설업계와 건설폐기물의 친환경적 처리 및 재활용 확대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환경부는 건설폐기물을 다량 배출하는 8개 공공기관 및 15개 민간건설사와 건설폐기물의 종류별 분리 보관·배출 및 순환골재 사용 확대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8개 공공기관은 부산도시공사, 서울교통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전남개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다.

15개 민간건설사는 금호건설㈜, 두산건설㈜, ㈜대우건설, DL이앤씨㈜, 롯데건설㈜, 삼성물산㈜, 쌍용건설㈜, SK에코플랜트㈜, GS건설㈜, ㈜태영건설, ㈜포스코건설, ㈜한라건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HL디앤아이한라 등이다.

그동안 건설업계에서는 '건설폐기물의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위반행위가 많다는 여론과 함께 건설폐기물의 적정 처리를 위해 건설현장에서부터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특히 건설현장에서 폐기물을 혼합 보관 및 배출하는 위반행위는 현장관리를 통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건설업계의 인식개선과 자발적인 노력이 중요하게 꼽힌다.

이번 자발적 협약은 건설현장에서 건설폐기물의 혼합 배출·보관을 방지하기 위한 환경부와 건설업계의 역할을 규정했다.

건설업계는 건설폐기물의 적정 배출·보관을 위해 본사 차원의 내부점검 규정을 마련하고, 임직원의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홍보 등에 적극 노력한다. 또 건설폐기물의 재활용 확대를 위해 순환골재 사용을 적극 검토한다.

환경부는 건설현장에서 건설폐기물의 적정 관리를 위해 건설업계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을 진행하고, 건설폐기물의 친환경적 처리 및 재활용 확대 활동을 지원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