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브랜드 'WON' 통해 그룹 시너지 확대 주문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이 최근 '디지털혁신위원회'에서 디지털 리딩 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그룹의 전체 역량을 집중해 달라며 다시 한 번 강조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이 최근 '디지털혁신위원회'에서 디지털 리딩 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그룹의 전체 역량을 집중해 달라며 다시 한 번 강조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우리금융그룹

[데일리한국 이우빈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손태승 회장이 최근 '디지털혁신위원회'에서 디지털 리딩 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그룹의 전체 역량을 집중해 달라며 다시 한 번 강조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혁신위원회는 손태승 회장을 비롯해 자회사 CEO들과 그룹사 주요 임원들이 참여해 그룹 디지털 현안에 대해 공유하고 토론하는 그룹 정례회의체다.

디지털혁신위원회를 통해 ‘플랫폼 고객기반 확대’ ‘디지털 유니버셜뱅킹 추진’ 등 그룹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핵심 아젠다를 도출했다.

앞서 손 회장은 올해 '디지털 기반 종합금융그룹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2023년까지 그룹 플랫폼 통합 MAU 1500만명 달성 목표를 알렸다.

실제 우리WON뱅킹의 MAU(월활성이용자수)는 지난 10월말 기준 719만명으로 작년 말 대비 155만명이 증가하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우리은행과 우리카드가 공동으로 그룹 통합결제플랫폼을 구축해 협업 마케팅에 나서는 등 그룹 시너지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그룹의 디지털 통합브랜드 '우리WON(원)'도 올해 확고히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초 그룹 디지털전략 전담 임원(CDO)으로 글로벌 컨설팅사 출신의 전략·디지털 전문가인 옥일진 상무를 영입했다.

지난 10일에는 데이터·AI 사업 총괄 조직인 'DI(Data Intelligence)기획부'를 지주사 디지털부문에 신설하고 외부 전문가를 부서장으로 영입하는 등 디지털 인재 영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