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식 경북교육감이 청소년 행복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임종식 경북교육감이 청소년 행복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경북교육청=데일리한국 김원균 기자] 경북교육청이 23일 상주시 실내체육관 신관에서 'TBC와 함께하는 청소년 행복콘서트 in 상주'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수능 및 진로 준비로 지친 상주 지역 수험생과 청소년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댄스크루 '아트지', 가수 경서, 이솔로몬, 위나, 홍주, 위아더원 등의 전문 공연 연예인이 출연해 신나는 음악과 댄스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도교육청은 이번 상주에서의 행사를 시작으로 상대적으로 주류 공연 문화에 소외됐던 경북 지역의 청소년들이 건전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공연 문화 체험 기회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역 방송국과 연계해 지속적으로 행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이번 공연을 통해 그동안 쌓인 학업 스트레스를 모두 날려 버리고, 앞으로의 행복한 학교생활과 진로 준비를 이어가 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