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방적 감사활동 등 혁신적 성과 인정

[데일리한국 이기정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감사원이 발표한 자체감사활동 심사 결과에서 우수기관(A등급)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자체감사활동 심사는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감사원이 669개 기관을 대상으로 감사인프라, 감사활동, 감사성과, 사후관리 등 4개 분야에 24개 심사지표를 적용해 A등급부터 D등급까지 평가하는 제도이다.

기보는 지난 1년간 △면책제도 활성화 △소통 확대 등 적극행정 지원 강화 △디지털 포렌식 감사기법 도입 △비대면·디지털 감사체계 고도화 등 혁신적 감사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사전예방적 감사를 추진한 결과, 심사 모든 분야에서 우수함을 인정받았다.

장세홍 기보 감사는 “기보는 사전예방 중심의 감사활동을 강화하고 적극행정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기보는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는 기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