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광복절인 15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다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한지방에서 정체전선이 점차 남하하면서 오후 3시~오후 6시에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부터 비가 시작되겠다. 이 비는 밤부터 전북과 경북 북부로, 내일(16일) 새벽에는 그밖의 남부지방과 제주도로 확대되겠다.

기상청은 “남쪽에서 유입되는 덥고 습한 공기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만나면서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형성된 비구름대가 유입될 것”이라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라고 설명했다.

15일 늦은 오후부터 16일까지 강수량은 전국이 30~100㎜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경기동부·충청·전북·경북서부 등에는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경상동해안과 강원영동 예상 강수량은 각각 10~60㎜와 5~40㎜다. 제주(16일)는 5~20㎜의 강수를 보이겠다.

이날 낮(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에는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에 의한 강수량은 5~40㎜다.

폭염특보가 발표된 일부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최고 차감온도가 33~35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이 매우 무덥겠다. 밤사이 열대야(25도 이상)도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28~35도가 되겠습니다.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지겠다. 또 늦은 오후부터 정체전선의 남하로 기온이 낮아지기 시작하면서,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에서는 폭염특보가 해제될 가능성이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