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에서 유희근 경찰청장이 취재진과 만나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에서 유희근 경찰청장이 취재진과 만나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은 집단운송거부를 11일째 이어가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를 향해 "운송거부 상황이 종료돼도 보복 범죄 행위자는 빠짐없이 전원 사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윤 청장은 4일 전국 시도경찰청장 화상 대책 회의를 소집하고 "비조합원이나 업무개시 조합원에 대한 폭행, 협박 등 보복 범죄에 대해서는 현장 체포 위주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청장은 "업무개시명령과 관련해 명령 불이행자뿐만 아니라 명령 위반을 교사, 방조하는 집행부 등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전원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윤 청장은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의 현장 조사가 법과 원칙에 따라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기동대와 형사를 배치하는 등 당국의 조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집단운송거부와 관련해 불법행위 24건에 가담한 41명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운행 중인 화물차량에 쇠구슬을 발사하고, 차량 유리창과 안개등을 파손한 혐의를 받는 3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