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 앞에서 화물연대 노조원이 피켓을 들고 경찰관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 앞에서 화물연대 노조원이 피켓을 들고 경찰관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것을 두고 "대화와 타협 없고 공권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윤석열 정권의 온 국가기관이 나서서 화물연대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화물 노동자에게는 무관용,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서는 무한 관용이 윤석열 정부의 공정과 상식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안전운임제 노정 합의 정신은 온데간데없고, 정부가 나서서 안전운임제 완전 폐지로 겁박하고 있다"며 "이것이 국가 경제를 책임지는 정부의 모습이냐"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낯 두꺼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파업을 재난으로 규정하고 윤희근 경찰청장을 앞세워 노동자 때려잡기에 나섰다"며 "이태원 참사에 책임지고 사퇴하라는 국민 요구를 화물연대 탄압으로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적대적 노정관계로 얻을 것은 없다"며 "정부는 화물 안전 운송과 화물 노동자 처우 개선을 중심에 놓고 대화와 타협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 0시부터 집단운송거부를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