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신설…디지털 사업 추진 관련 의견 교환

사진=우리금융그룹 제공
사진=우리금융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일 본사(서울 중구)에서 그룹 통합플랫폼 사업 추진을 위한 '유니버셜뱅킹추진협의회'를 열었다고 2일 밝혔다. 

유니버셜뱅킹추진협의회는 그룹 통합플랫폼 사업 추진에 따른 이슈, 중점 추진사항 관련 의사결정을 수행하기 위해 지난 9월 신설됐다. 

우리금융은 우리WON뱅킹앱에 그룹 계열사들의 주요 금융 비즈니스를 연계하는 유니버셜뱅킹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고객이 원하는 UI/UX를 탑재한 금융종합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협의회에는 우리금융그룹 최고디지털책임자(CDO) 옥일진 상무와 우리금융지주, 우리은행, 우리카드 등 그룹사 디지털 부서장 등이 참석해 디지털 현황을 공유하고 디지털 사업 추진에 따른 의견을 나눴다.

이번 회의는 세 번째로, 지난 1·2차 회의에선 모바일 뱅킹 관련 중장기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옥일진 우리금융 최고디지털책임자는 "지난 11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디지털 리딩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그룹의 전체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재차 강조한 바 있다"라며 "디지털전담 임원이자 유니버셜뱅킹추진협의회의 의장으로써 그룹 통합플랫폼 사업 추진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