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 투신 182억원, 개인 55억원 순매수… 970만주 추가 설정
은행 예금 대체상품으로 선호 뚜렷...연금저축계좌 활용도 가능해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22일 상장한 존속기한형 KODEX23-12은행채(AA+)액티브 ETF가 지난 28일 기준으로 970만주를 추가 설정하면서 순자산이 2477억원으로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22일 상장한 존속기한형 KODEX23-12은행채(AA+)액티브 ETF가 지난 28일 기준으로 970만주를 추가 설정하면서 순자산이 2477억원으로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삼성자산운용

[데일리한국 이우빈 기자] 삼성자산운용의 존속기한형 은행채 ETF(상장지수펀드)가 5영업일만에 순자산 2500억원에 육박하며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지난 22일 상장한 존속기한형 KODEX23-12은행채(AA+)액티브 ETF가 지난 28일 기준으로 970만주를 추가 설정하면서 순자산이 2477억원으로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에 따르면 이처럼 단기간에 순자산이 증가한 것은 글로벌 중앙은행 금리인상 기조 속에 채권 수익률이 매력적인 수준으로 높아짐에 따라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원하는 투자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특히 개별 신용 경색의 위험은 낮고 유동성은 풍부한 최고 수준의 높은 신용등급 상품에 투자가 집중되고 있다.

실제로 존속기한형 은행채 ETF의 경우 투신은 실물 채권 대용으로, 개인투자자의 경우에는 은행 예금 대체상품으로 선호하는 흐름을 보였다.

투신이 은행채 ETF를 많이 매수하는 이유는 장외 채권 대비 장내 매수가 여러모로 유리하기 때문이다.

장외 채권은 기본 거래 단위가 100억원이기 때문에 소액투자나 소형상품에서는 편입하기가 까다롭지만, 은행채ETF를 통해 매수하게 되면 주당 순자산가치(NAV)수준의 낮은 가격으로 거래 단위에 관계 없이 원하는 수량으로 매매가 가능하다.

개인 투자자의 경우에는 29일 기준 만기보유 수익률(YTM)이 연4.75%로 일반 은행 정기예금 금리를 상회할 뿐더러 중도 환매에 따른 수익 손상이 은행 예금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참고로 존속기한형 KODEX 은행채 액티브 ETF는 개별 채권처럼 만기가 있는 ETF로 2023년 12월 전후가 만기인 신용등급 AAA의 특수은행채와 시중은행채에 투자하는 ETF다.

이 ETF는 투자자가 해당 상품을 만기까지 보유하면 매수 시점에서 예상한 각각의 기대 수익률 수준의 투자 수익을 제공하고 청산하기 때문에 시중 금리의 변동에 크게 영향 받지 않는다. 또 연금저축계좌에 100% 투자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은 안정적인 수익은 물론 연말세액공제 혜택과 과세이연 후 저율 과세 등 다양한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