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에셋·영앤진세무법인과 체결...1대1 가문관리 솔루션도 제공

NH투자증권은 28일 NH투자증권 본사 회의실에서 부동산투자자문과 가업승계 컨설팅 업무 전반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재경 Premier Blue본부 대표(왼쪽)와 박희원 신영에셋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28일 NH투자증권 본사 회의실에서 부동산투자자문과 가업승계 컨설팅 업무 전반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재경 Premier Blue본부 대표(왼쪽)와 박희원 신영에셋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데일리한국 이우빈 기자] NH투자증권이 부동산투자자문 컨설팅사인 신영에셋과 재산제세 전문 영앤진세무법인과의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신영에셋은 부동산 개발사 신영의 계열사로 1996년 설립된 이래 국내외 기업과 개인 자산관리를 위한 투자자문·기업임대차자문서비스를 제공한다.

영앤진세무법인은 국세청의 다양한 분야에서 30년 이상 풍부한 실무경험을 터득한 조세전문가 그룹으로 특히 양도, 상속증여, 가업승계 등 재산제세 분야와 관련해 고도의 전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H투자증권 Premier Blue본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객니즈에 맞춘 전문적인 상업용 부동산 컨설팅 서비스와 전문적인 상속·증여 컨설팅을 서비스한다는 계획이다.

참고로 NH투자증권 Premier Blue본부는 30억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고액자산가 자산관리에 특화된 본부다.

특히 예치 자산이 100억 원 이상인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패밀리오피스 서비스를 운영하며 가업승계, 사회공헌활동, 재단 설립 등 가문을 위한 1대1 가문 관리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 실무에도 능숙하게 적용할 수 있는 컨설팅을 통해 고액 자산가 고객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재경 Premier Blue본부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고액자산가 고객의 다양한 자산관리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액자산가 고객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