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故 김윤희 할머니를 돌본 요양보호사 이 씨의 진실은 무엇인지 추적한다.

오늘(26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특집 2부작 약탈인간 2부 - 노인 사냥꾼' 편이 방송된다.

한국전쟁 당시 아들과 함께 북에서 내려와 서울에 정착하게 되었다는 김윤희 씨의 고향은 개성이다.

딸과 생이별을 하며 이산가족의 비극을 경험해야 했지만, 그녀는 좌절하지 않고 누구보다 열심히 살았다고 한다.

지난해 100세의 할머니가 된 김윤희 씨. 그녀의 아들 최광우 씨 역시 77세의 노인이 되어 있었다. 

최광우 씨가 결혼하지 않은 관계로 다른 직계가족이 없던 그때, 모자의 곁에 있었던 사람은 요양보호사 이경자(가명) 씨다.

아들 최 씨가 치매 증상까지 보이기 시작했지만, 요양보호사 이 씨는 변함없이 모자를 열심히 돌봤다고 한다. 이경자(가명) 씨의 지인은 물론, 모자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경비원도 매일같이 방문하던 요양보호사 이 씨의 헌신적인 모습을 기억하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해 11월, 김윤희 할머니가 살던 집에 갑자기 소란이 일어났다. 

김윤희 할머니에게는 여동생 김옥희 씨의 자식들이 조카들이 있다. 그런 조카들이 이모인 김윤희 할머니 집에서 요양보호사와 다투게 된 까닭은 요양보호사 이경자(가명) 씨가 김윤희 할머니의 딸로 지난해 10월 입양이 된 사실 때문이었다. 

요양보호사 이 씨는 치매가 발병한 아들 최광우 씨의 성년후견인이 되겠다고 신청했다고 한다. 조카들은 그녀가 김윤희 할머니의 재산을 노리고 판단력이 흐려진 김윤희 할머니를 속여 입양 절차를 밟았다고 보고 있다.

반면, 요양보호사 이 씨는 김윤희 할머니와 친엄마와 딸처럼 지냈다며 입양은 김윤희 할머니의 결정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진실을 정확히 알고 있을 김윤희 할머니는 올해 8월, 101세의 나이로 수백억 원의 재산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그 후, 지금까지 김윤희 할머니의 조카들과 요양보호사 이 씨, 양측은 서로가 김윤희 할머니의 재산을 노리고 악의적으로 접근한 거라며 다투는 중이다.

요양보호사 이 씨가 김윤희 할머니를 돌보기 시작했던 건 지난 2019년 5월. 그동안 김윤희 할머니와 요양보호사 이 씨 사이에는 무슨 일들이 있었던 걸까? 요양보호사 이경자(가명) 씨의 입양은 과연 김윤희 할머니 본인의 의지였을까?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