츄가 갑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웹예능 '지켜츄'의 작가가 츄를 옹호했다.

25일 A 작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츄)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애"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하던 애다.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래봣자 지우는 잘 될 거다.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전하며 소신을 전했다.

한편, 25일 이달의소녀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되었다.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그룹 퇴출을 공식화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