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사진=연합뉴스)
여성가족부.(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리현 기자] 윤석열 정부가 여성가족부 폐지·국가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을 담은 정부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위와 같은 내용의 정부조직개편안을 공식 발표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여가부는 없어지고 보건복지부 산하에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가 신설된다. 기존 여가부가 맡았던 청소년·가족 정책, 양성평등 정책, 권익증진 정책의 기능은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 로 이관될 계획이다. 여가부의 여성 고용정책 관련 업무는 고용노동부로 이관된다.

행안부는 인구가족양성평등본부장에게는 장관과 차관 중간의 위상과 예우를 부여할 계획이라 밝혔다.

정부조직개편안에는 외교부 장관 소속으로 재외동포청 신설, 국가보훈처를 국가보훈부로 격상하는 내용 역시 담겼다.

정부의 계획대로 정부안이 개편될 시 기존 18부·4처·18청·6위원회는 18부·3처·19청·6위원회로 바뀐다. 

하지만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가보훈부 승격과 재외동포청 신설은 찬성하나 여가부 폐지에는 우려를 표한다'고 밝힌 바 있기에 정부조직개편안의 국회 통과 전망은 불투명한 상태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