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왼쪽) 전 대표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왼쪽) 전 대표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6일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당을 상대로 낸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각하된 데 대해 “앞으로 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법원의 가처분 기각·각하 결정이 내려진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의기 있는 훌륭한 변호사들과 법리를 가지고 외롭게 다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항소 등 추가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기보다는 정치적 행보를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이 전 대표가 신청한 정 위원장과 6명 비대위원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정진석 비대위 체제’를 의결한 당 상임전국위원회에 대한 효력정지 등 가처분 신청도 각하했다. 

이 전 대표는 당 대표로서 대통령 선거와 6·1 지방선거를 치른 데 대해 “이겨놓고 무엇을 위해 싸워야 했는지 때로는 허탈했지만 사명감으로 덩어리진 권력에 맞서 왔다”고 밝혔다. 

그는 재판부에 대한 감사 인사도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선례도 적고 복잡한 이해관계 속에 얽힌 정당에 관한 가처분 재판을 맡아오신 황정수 재판장님 이하 서울남부지방법원 민사51부 재판부에 감사하다”고 했다. 

법원이 정진석 비대위에 법적인 하자가 없다고 판단하면서 이 전 대표의 정치생명은 궁지에 몰렸다. 국민의힘은 법원의 결정을 “현명한 판단”이라고 환영하며 당 안정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법원 결정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법원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린다”며 “이제 집권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튼실하게 뒷받침하기 위해 그 책무를 다하기 위해 만전을 기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당내 분란으로 국민 여러분께, 당원 동지 여러분께 오랜 기간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이제 하나 된 힘으로 심기일전해서 힘차게 전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당의 자율적인 결정을 사법부가 관여해서는 안 된다. 이번 결정은 당연한 것”이라면서 “당 지도부가 안정을 찾아 참으로 다행”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전 대표의 법적 대응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적당한 선에서 멈추길 바라지만 법적 쟁송을 이어간다면 우리도 대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이 전 대표가 더는 그걸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한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전체회의를 열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심의한다. 심의 결과는 자정을 넘겨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