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순영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기 신도시 재정비와 관련해 이르면 2024년까지 선도구역 지정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감사에서 "1기 신도시 재정비를 두고 엇박자를 내는 것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의 지적에 "1기 신도시 재정비를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2024년까지 끝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도구역 지정 원칙까지 계획에 들어가면, 바로 안전진단을 할 것"이라며 "안전진단에 6개월 정도 시간이 걸린다면 이르면 2024년 선도구역 지정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추진하라"고 한 지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의에 원 장관은 "2027년까지 무엇이 이뤄지느냐를 갖고 오해가 있어 이를 풀도록 명확히 설명하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키워드

#1기신도시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