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대표 6인과 간담회 진행

최원목 신보 이사장은 6일 '우리별’을 방문하고 6인의 중소기업 대표들과 함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신보
최원목 신보 이사장은 6일 '우리별’을 방문하고 6인의 중소기업 대표들과 함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신보

[데일리한국 이기정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최원목 신보 이사장이 6일 '우리별’을 방문하고 6인의 중소기업 대표들과 함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최 이사장은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경제회복 및 성장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고금리·고환율·고물가 등 연이은 악재로 대부분의 중소기업들이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소기업 경영 정상화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신보의 금융지원을 보다 강화해 달라는 의견을 전했다.

이에 최 이사장은 “대내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보증총량을 확대 운영하고, 최근 정부의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장 방침에 따라 최대 3년간 전액 만기연장을 결정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현장의 애로사항과 개선방안들이 향후 정책추진 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최 이사장은 이날 우리별의 연구시설과 생산 현장을 함께 둘러봤다. 지난 2008년 5월 설립된 우리별은 산업용 유무선 전송장비 등 통신네트워크 필수 장비를 생산 중인 혁신 중소기업으로, 공공 및 군용 통신장비를 독자 기술로 개발하며 유무선 통합통신 선도기업의 입지를 다져왔다. 

또한 최근 신재생 에너지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으며, 신보는 우리별에 대한 기술력 평가를 통해, 신재생 에너지 사업확장을 위한 29억5000만원의 녹색보증(총보증 84억50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최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영환경에도 통신장비의 국산화와 전문화를 위한 기업의 끊임없는 노력이 값진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신성장 동력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