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후 첫날 간담회…"당국·회원사 소통 늘리겠다" 강조

정완규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이 여전사 영업환경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사진=정우교 데일리한국 기자
정완규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이 여전사 영업환경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사진=정우교 데일리한국 기자

[데일리한국 정우교·이우빈 기자] 정완규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이 여전사 영업환경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완규 회장은 6일 여신금융협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플랫폼 비즈니스 추진 과정에서 제약이 있다면 이를 해소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회장은 우선 "최근 금융-비금융간 융합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새 정부에서도 각종 규제 완화에 대해 많은 논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가 금융을 보는 안목도 많이 달라지면서 앞으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며 "우리 업권이 넓은 필드에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궁극적으로는 여전사가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춰 톡톡 뒤는 업무를 영위할 수 있도록 부수 업무 관련 규제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여전사가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도 했다. 그는 "여전업계는 자기자본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곳이다"라며 "최근 금리가 오르는 상황에서 지속가능한 수익창출, 건전성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먼저 여전업계의 비즈니스가 더욱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신용카드 가맹점수수료 제도 개선을 통해 카드사의 신용판매 수익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본업 이외 신규 수입 창출에도 힘쓰겠다"라며 "금융데이터 이용 사업, 지급결제 신규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해 수익을 내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전업계는 타 업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해외진출이 용이하다"며 "여전사들도 충분히 해외 금융시장 진출해 경쟁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당국, 회원사와 소통도 강조했다. 정 회장은 "협회는 회원사 회비로 운영된다"라며 "회원사들의 애로사항을 적극 발굴해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여전사들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열심히 해왔으나 뛰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회원사들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당국과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1963년생으로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미시간주립대에서 금융학 석사를 받았다.

이후 행정고시(34회) 합격한 후 금융위원회에서 시장감독과장, 중소서민금융과장, 자산운용과장,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을 거쳤으며 지난 2018년부터는 한국증권금융 사장을 지낸 바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