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 평가는 65%로 5%p 상승

윤석열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사진=전국지표조사(NBS)
윤석열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사진=전국지표조사(NBS)

[데일리한국 김리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29%로 두 달만에 다시 20%대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가 6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지난 3∼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윤 대통령 국정운영 조사에서 긍정 평가는 29%, 부정 평가는 65%로 집계됐다.

직전 조사(9월 4주차)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3%포인트 하락, 부정 평가는 5%포인트 상승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윤 대통령이 '공정하고 정의로워서'(29%) '결단력이 있어서'(26%) ‘국민과 소통을 잘해서’(11%) ‘약속한 공약을 잘 실천해서’(8%) ‘통합하고 포용적이어서’(7%)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윤 대통령의 '경험과 능력이 부족해서'(36%) '독단적이고 일방적이어서'(34%) ‘적합하지 않은 인물을 고위직에 기용하여서’(11%) ‘정책 비전이 부족하여서’(7%) ‘약속한 공약을 실천하지 않아서’(5%) ‘통합, 협치의 노력이 부족해서’(5%) 등을 꼽았다.

윤 대통령 해외 순방 과정에서 벌어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말실수로 인해 발생한 외교적 참사’라는 응답이 64%,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은 언론의 왜곡'이라는 답변이 28%로 외교적 참사라는 응답이 두 배 이상 높았다.

MBC의 윤 대통령 비속어 보도에 대한 대통령실의 대응에 대해서는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과도한 대응’이 59%, ‘논란을 야기하는 거짓 보도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다’가 30%로 나타났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적절한 대응'이라는 응답이 66%를 기록했다.

'비속어 발언 논란'을 두고 윤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주장에 ‘동의한다'가 70%, ‘동의하지 않는다'가 27%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34%), 더불어민주당(32%), 정의당(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5.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