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떠한 형태의 추가 도발에도 철저히 대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이 6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북한이 이날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데 따른 것이다. 

국가안보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도발과 관련한 사항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번 도발이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감행된 만큼 국제사회에 대한 묵과할 수 없는 도전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또한 지난 4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 이후 로널드 레이건 미 항모 강습단의 동해 재전개가 보여주듯 북한의 도발은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거라고 경고했다.

참석자들은 한미 연합연습과 훈련에서 시현된 방위능력이 이번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즉각적 탐지와 추적으로 재입증됐음을 확인하고 한미 연합방위태세와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는 한편 어떠한 형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하기로 했다.

이날 NSC 상임위에는 김 실장을 비롯해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