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규 대표 "고객 니즈 맞는 상품 지속 개발"
자체개발 글라이드패스 적용...생애주기 맞춤형

배재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 사진=이기정 기자
배재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 사진=이기정 기자

[데일리한국 이기정 기자] "투자의 기본 원칙인 장기투자, 분산투자, 저비용투자, 적립식 투자를 모두 녹여냈습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6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EMP(ETF Managed Portfolio)형 타깃데이트펀드(TDF)인 ‘한국투자TDF알아서ETF포커스펀드(이하 ETF포커스펀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배재규 한투운용 대표는 "고객들이 부를 축적해 그 결과로 회사도 성장할 수 있다는 신뢰를 쌓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ETF포커스펀드는 기존 글로벌 연금 전문 운용사인 티로프라이스와 협업으로 만든 ‘한국투자TDF알아서펀드'의 노하우를 활용해 한투운용이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펀드다. 운용 또한 한투운용에서 자체적으로 맡는다.

ETF포커스펀드는 경기 변동에도 안정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한투운용은 이를 위해 40년 이상의 경제지표를 분석해 자체 장기자본시장가정(LTCMA)을 도출했다. LTCMA를 활용해 자산별 장기 평균수익률 및 변동성을 추정∙분석한 결과, 분산투자 효과를 극대화한 ‘미국 성장주, 국내 채권의 조합’을 만들었다. 

특히, ETF포커스펀드는 △낮은 위험 △낮은 회전율 △낮은 비용의 ‘3-Low’ 구조를 통해 장기투자 수익률 극대화를 추구한다. 상대적 저비용 투자수단인 ETF를 선택한 이유다.

서재영 멀티에셋운용부장은 “기계적으로 모든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위험조정수익률이 특히 우수한 자산군을 엄선해 분산투자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투자를 목표로 하는 상품인 만큼 단기 시장에 대응하기보다는 디테일한 포트폴리오 관리로 '장기 복리효과'라는 차이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투운용은 생애주기별 인적 자본 분석을 바탕으로 한국인에게 최적화된 글라이드패스(Glide Path)도 자체 개발했다. 글라이드패스란 은퇴 시점을 목표로 가입자의 생애 주기에 따라 자동으로 자산 배분을 조절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투운용 글라이드패스는 소득, 기대수명 등 다양한 인구 통계 데이터와 LTCMA를 기반으로 한국인의 생애주기별 인적 자본을 정밀히 계산해 한국인의 생애 주기에 최적화했다.

임효진 멀티에셋운용부 매니저는 “사람의 소득 능력은 유한하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인적 자본이 줄어든다”며 “이를 금융자산으로 보완할 수 있도록 리스크까지 고려해 정밀하게 글라이드패스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 구조의 변화와 의사, 변호사 등 특수한 직군의 특성을 반영해 글라이드패스를 맞춤화 할 수 있도록 만든 것 또한 특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연금 시장은 더욱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투운용에 따르면 10년 후 60세 이상 인구가 약 1800만명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456조원 규모인 연금시장은 약 1000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

박희운 한투운용 솔루션본부장은 “40년 이상 장기투자 시 복리효과가 발생해 1%의 수익률 차이가 엄청나게 큰 영향력을 발휘한다"며 "남은 여생을 좌지우지하는 노후 자금을 안정적으로 굴리기 위해서는 장기투자, 자산배분이 필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