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데일리한국 김도아 기자] 

'나는 솔로' 10기 영자가 영식의 스킨십 시도를 철통 방어했다. 

28일 방송된 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랜덤데이트를 하는 영자와 영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자는 영식과 옥순이 이미 커플이 된 듯한 모습이어서 만나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영식은 "나는 (옥순님이랑) 모른다. 말 그대로 장거리이고 양육자끼리 만난 거다. 그러다 보니까 넘어야 될 산이 많다"고 발을 빼는 듯한 말을 했다. 

이에 영자는 옥순이 비양육자를 만나길 원해 고민했지만 영식 이외에 더 알아보고 싶은 사람이 없다고 했고, 다만 믿음이 조금 부족한 것 같다고 전했다. 

영식은 "그걸 (옥순에게) 분명하게 전해줘도 된다. 나는 옥순님을 가장 우선이라 생각하고 그분을 불안하지 않도록 하는 게 내 역할이라고 생각하고 나는 그분이랑 잘 만들어가고 싶다"며 "선택에 있어선 항상 옥순"이라고 밝혔다. 

영식은 영자와 걸으며 대화를 하다 영자의 운동화 끈이 풀어진 걸 발견했다. 

그는 영자를 잠시 멈추게 한 뒤 허리를 숙여 끈을 묶어주려 했지만 영자는 재빨리 "내가 할게"라며 영식을 제지했다.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 등 세 MC들은 "1차 방어 성공. 영자 잘했다"며 기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