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XX'에 대한 입장 안 밝힐 것"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의 본질을 두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과 박수현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충돌했다. 

이 부대변인은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사과나 유감표명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논란의 본질은 욕설이 아닌 최우방 동맹국(미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으로 불거진 탓'이라는 취지로 일축했다. 

이 부대변인은 '비속어가 있었다는 사실이 인정된다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되는 거 아닌가'라는 물음에 "지금 일부 언론에서 이것을 비속어 논란으로 규정하고 있다. 만약에 비속어가 논란의 본질이라면 대통령이 유감표명이든 그 이상이든 주저할 이유도 없고 주저해서도 안 된다"며 "그런데 저희가 문제 제기하고 심각성을 갖고 있는 건 비속어 논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언급하면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서 여러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박 전 수석은 '이XX'라는 욕설이 논란의 핵심이라며 대통령실이 이를 가리기 위해 초점을 옮겨 프레임 전환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수석은 같은 라디오에 출연해 "본질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든 미국 의회든 한국 의회든 날리면이든 그것이 아니라 바로 앞에 있었던 욕설"이라며 "대통령의 언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 이 부분에 초점을 옮겨가서 그것을 또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고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고 대통령이 직접 규정했지 않느냐"며 "한미동맹 이것만 꺼내면 마치 무슨 면죄부를 받을 수 있는 것처럼 욕설 부분을 가리고 뒤에 한미동맹 부분으로 프레임을 옮겨가서 정면돌파를 하려고 한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수석은 "외람되지만 저도 청와대 대통령실에서 같은 업무를 담당했지만 그런 식의 무책임한 해명을 해본 적이 없다"면서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대개 언론을 통해서 국민과 대화하는 홍보수석실, 이런 곳은 절대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 그리고 추측해서 이야기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전날 논란이 된 '이XX'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