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전여옥 페이스북.)
(사진=전여옥 페이스북.)

[데일리한국 김리현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윤석열 대통령 정면 돌파입니다. 정답입니다!"라며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해명을 옹호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과 그 이중대인 MBC에 당당히 맞섰습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 참 황당할 겁니다. '사실과 다른 보도로 한미동맹을 위험에 빠트리는 것이다' 맞습니다"라며 "(윤 대통령이) 진상 규명을 확실히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윤 대통령이 넘어지면 이 대한민국이 넘어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전 의원은 "민주당과 MBC는 매국세력"이라며 "선동 날조 그 죗값 치르게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외교 참사는 중국 공안에 우리 기자가 맞고 사과받지 못한 것, 우리나라는 '소국'이라며 '중국몽' 함께 하겠다고 납작 엎드린 일 등 이 나라 국민이 얼마나 굴욕스러웠는지 기억 소환조차 지겹다"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순방기간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보도한 것을 두고 "MBC와 민주당 사이 정언유착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