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언유착’ 주장엔 “공식 주장하면 바로 법적 대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순방의 책임자인 대통령실 외교·안보라인의 경질을 촉구하고 나섰다.

만약 윤 대통령이 이날까지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당 지도부 차원에서 해임건의안을 거론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인 만큼 향후 여권을 향한 공세수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연 최고위원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순방 총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조금 전 윤석열 대통령이 약식 문답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건 국민을 위협에 빠뜨리는 거란 기막힌 발언을 했다"며 "대통령실과 여당이 나서서 국민의 청력을 시험하며 사슴을 말이라 우기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실과 다른 보도라고 해명한 윤 대통령을 향해 "진실을 은폐하면서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면서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데 겹겹이 거짓말로 불신이라는 감당 못할 빚을 국민께 안겼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표는 "국정이 매우 어렵고 난맥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민생의 위기 위에 외교참사까지 국민의 삶을 옥죄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 대표는 "외교는 총성없는 전쟁인데 안타까운 현상이 벌어져 도민의 걱정이 많다"면서 "야당이 힘을 내서 잘못을 바로잡고 다른 방향으로 손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영교 최고위원도 "정상회담을 하려면 누구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정상이) 어느 위치에 설 것인지까지 미리 이야기를 하는데 (대통령실은) 무슨 준비를 했나"라며 "대통령비서실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서 비속어 논란과 관련 "논란이라기보다는"이라며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와의 '정언유착'을 주장하는 국민의힘을 향해선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 여론을 호도하려고 없는 사실을 지어내지 말고, 의혹이란 꼬리표를 붙이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공식 제기해 달라”며 “그러면 법적으로 확실하게 책임을 물어드리겠다”고 직격했다.

그는 "15시간만의 해명이 엉뚱하니 MBC라는 언론을 상대로 희생양을 찾아 국민의 눈길을 돌려보려는 것 아니겠는가. 참으로 기가 차다"면서 "제발 집권여당답게 책임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