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민주당 유착? 추측성으로 사태 호도 말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이 XX' 비속어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 친윤계 의원들이 욕설도 없었다고 주장한 것을 두고 “권력 주변의 아첨꾼들이나 맹종파들이 도저히 해서는 안 되는 억지 주장을 한다”고 맹비난 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억지 주장을 해 판을 어렵게 하고, 그들이 보호하려고 하는 윤 대통령도 오히려 어려움과 곤경에 빠뜨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상에 다 눈과 귀가 있고 다 지켜보고 있는 초연결 사회에서 어떻게든 서로 짬짬이 하고 말 안하고 짠다고 해서 될 일이냐”면서 “불편하지만 진실을 마주하고 잘못했으면 빨리 인정을 하고 사과하고 고쳐 나가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MBC와 더불어민주당 사이 정언유착이 있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이 사태의 본질은 윤 대통령의 막말”이라며 “추측성으로 사태를 호도하는 건 정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의 품위와 국가 위신, 체통이 있음에도 공식석상에서 여러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수준 이하의 막말을 한 것에 대해 우리가 비판하는데, 그걸 MBC와 민주당 지도부 어쩌고 했다고 하는 건 물타기”라고 강조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MBC 방송 카메라에 찍힌 윤 대통령의 발언을 뉴스에 보도되기도 전에 당 회의에서 ‘막말’이라며 언급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윤 대통령의 논란 발언에 대해 "(대통령실이) 깨끗하게 ‘말실수 했는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를 하면 될 일"이라며 "아닌 밤에 홍두깨라고, 의원들이 왜 윤석열 대통령한테 이 XX, 저 XX 소리를 듣나. 이건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발끈했다.

윤 대통령의 5박7일 순방에 대해선 “준비도 졸속, 과정도 엉망진창이었다. 윤 대통령 스스로가 막말파동 사태를 일으키는 등 어느 거 하나 점수를 줄 수 있는 여지가 없다”면서 “(국민들의) 중견국가로서, 문화적 강국으로서 느꼈던 자부심에 상처를 준 점은 어떤 것으로도 보상할 수 없을 것”이라고 혹평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