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향해 "간곡히 부탁...대통령 외교활동에 서로 응원 풍토 만들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23일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에 대한 대통령실 해명과 관련 "만약에 그 용어가 우리 국회를,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더라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 해명에 대한 여당 원내대표의 입장이 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저도 그걸 보긴 봤는데 (윤 대통령의) 전후 발언의 경위나 정확한 내용에 대해 정보가 없다"며 "내일 귀국을 하시니까 그때 자세한 게 나오지 싶은데 그런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못 한 상태에서 제가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느 나라인지 정확히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외교 활동 중에는 비판적인 언론까지도 협조한다는 그런 보도를 본 적이 있다"면서 "전체적으로 대한민국 국익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되는 여야의 태도가 무엇인지에 대해 이번 기회에 같이 정리했으면 좋겠다"고 협조를 촉구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뉴욕에서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돼 파문이 일었다.

이에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 현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것이라며 미국 대통령,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고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민주당에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 대표선수로서 대통령이 외교활동을 하는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그런 풍토를 만들어나가 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의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가 원수 지위에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면서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지 않은 부분 있더라도 대한민국 국가 대표로서 국익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니, 응원해주고 격려해주는 자세가 필요하다 본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