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 느꼈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데일리한국 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 대통령실의 해명을 두고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국민의 청력을 시험하고 있다는 조언과 질타가 온라인 상에 가득하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실이 무려 15시간만에 내놓은 것은 진실과 사과의 고백이 아닌 거짓 해명이었다. 굴욕·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로 국격을 깎아내리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막말 외교참사는 대한민국이 수십 년간 국제 무대에서 쌓아온 신뢰를 한꺼번에 무너뜨린 정도의 심각한 사안”이라며 “단순한 망신을 넘어 한미동맹 뿐만 아니라 국제외교 무대에 대한민국의 국격과 신뢰를 걱정해야 할 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민주당 169명의 국회의원이 정녕 XX들이냐"며 "윤 대통령은 이번 외교 참사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제적 망신을 자초한 데 대해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대통령실 외교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 박진 외교부 장관의 무능은 돌이키기 어려우니 경질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당대표도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느냐"면서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개탄했다.

이 대표는 "외교는 국가의 생존에 관한 문제"라며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질책했다.

정청래 최고위원도 “조문 없는 조문외교, 알맹이 없는 빈 껍데기 유엔 연설, 굴욕적인 한일 간담회, 48초 한미 쇼트회담 그리고 있을 수 없는 욕설외교까지 윤석열 정권의 외교라인은 총체적 난관에 빠졌다”면서 이번 외교참사는 재앙 수준이었다“고 가세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외교라인을 총동원해 미 의회와 정부를 설득해봤지만 역부족이라고 최종 판단해 15시간이 걸린 것 아닌가"라며 "고작 한다는 게 총구를 대한민국에 돌리는 것이었나. 대통령은 미국을 조롱했고, 홍보수석은 대한민국을 조롱했다. 욕설의 대상이 누구든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는 게 먼저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 시각)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파문이 일었다.

이에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 현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라며 미국 대통령,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고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