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바이든 말할 이유 없어…동맹국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왜곡됐다고 반박했다. 욕설의 대상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닌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명이다.

파장이 확산하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로 보이지만 정치권 일각에서 ‘황당하다’는 반응이 잇따르는 만큼 진실공방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은혜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오전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 마련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시 한 번 들어봐 달라. '(한국)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 여기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며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행위”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오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000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동안 스탠딩 환담을 마친 뒤 벌어졌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은 (회의 연설에서)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의 기조를 발표했다"며 "그러나 예산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야(野)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단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며 "윤 대통령 발언에 이어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김 수석은 "결과적으로 이제 대한민국은 하루 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을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며 "순방외교는 국익을 위해서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나 한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고 항변했다. 

다만 김 수석은 '대통령에게 확인했느냐'는 질문에는 “직접 하신 분한테 이걸 확인하지 않고 '바이든'을 언급했는지 안 했는지는 저희가 자신있게 이 말씀을 드리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오차가 있을 수 있겠지만, 그 오차라고 하는 게 바이든과 날리면 혹은 다른 말로 바이든이 아닌 말로는 오차가 매우 크다"며 "그러니까 바이든이냐 바이든이 아니냐인데 적어도 바이든이 아니라는 부분에 대해선 저희가 확신을 하고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의 발언이 우리 국회를 향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이 해명에도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대통령실 해명이 나오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님, '이 XX들' 중 한 사람으로서 유감을 표한다"면서 "대통령실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사과 한마디 없이 이런 입장을 냈나. 앞으로 '이 새끼들'이 얼마나 열심히 국민을 대변하는지 지켜보라"고 적었다.

같은 당의 김용민 의원은 "그냥 신속하고 진지하게 사과할 일을 키우고 있다"면서 "해명이 더 큰 문제다.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야당에 욕설하다니, 그건 국민을 향해 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준호 의원은 "김은혜 수석님, 못 본 사이에 위트가 많이 늘었다. 본인도 웃기죠?"라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