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위 공적으로 한 말 아냐...외교참사 언급 자체가 유감"
야 "1일 1외교참사...대통령 순방 '국격 떨어트리기' 대회인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순방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뒤 미국 의회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한데 대해 "진위를 판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미국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무대 위에서 공적으로 한 말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로 한 것을 누가 어떻게 녹음했는지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문제가 된 발언을 했을 때 옆에서 수행하던 인물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 공약 회의'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단체 사진을 찍고, 각국 정상들과 대화하다가 바이든 대통령과 마주쳤다.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는 48초 동안 이어졌다. 

이후 윤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 장관과 행사장을 나가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MBC가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제가 된 윤 대통령의 발언을 '외교 참사'라고 규정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형 외교 사고"라면서 "정상 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외교 망신 참사”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의 박범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1일 1외교참사"라고 지적했고, 강선우 의원은 "대통령 순방이 무슨 '국격 떨어트리기' 대회인가"라고 꼬집었다. 

한미정상회담이 바이든 대통령의 미국 정치 일정 등으로 어렵게 된 데다 윤 대통령의 발언까지 논란이 되면서 대통령실은 진땀을 빼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이 무사히 행사를 마치고 부리나케 나가면서 말한 것이라 귀담아듣지 않았다"면서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하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외교 참사'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국익을 위해 힘든 일정을 포함해서 소화하는데 그런 일로 외교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유감스럽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