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실화탐사대' 고성방가 할머니의 사연이 전해진다.

오늘(22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밤낮으로 소리 지르고 욕설을 내뱉어 이웃에 큰 불편을 주고 있는 한 할머니 사연이 공개된다.

10년 넘게 밤낮으로 들리는 괴성과 욕설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경기도의 한 마을이 있다. 불편을 참다못해 이사를 가는 이웃까지 있어 관할 경찰이 콕 집어 MBC '실화탐사대'에 제보하라고 얘기할 정도라는데...

남의 집 앞에서 소리를 지르고 욕설과 음담패설을 내뱉어 이웃들을 괴롭히고 있는 한 할머니를 제작진이 만났다.

올들어 이 마을에서 할머니 소음과 관련해 신고된 건수만도 50여 건. 과거 한 TV프로그램에도 소개된 적이 있는 할머니는 당시 자신을 괴롭히는 한 남자 때문에 소리를 지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지만 그 남자가 이사한 후에도 할머니의 소음은 멈추지 않고 있다.

이제는 피해자에서 가해자가 된 할머니는 왜 괴성과 욕설을 멈출 수 없는 걸까?

할머니와 이웃 모두 위태로워 보이는 상황에서 제작진은 제보자 가족과 할머니가 들려준 한 사건에 주목하는데...과연 할머니의 소음이 사라져 마을에 평화가 찾아올 수 있을까?

한편, 이날 '실화탐사대'에서는 훔친 지갑에 있던 신용카드로 대범하게 물건을 사고 돌아다닌 10대들로 인해 피해를 본 한 시민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