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제7차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
"수출기업 어려움 해소 위해 유동성 공급"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신항에서 비상경제민생회의 참석에 앞서 항만물류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신항에서 비상경제민생회의 참석에 앞서 항만물류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기업의 안정적인 유동성 공급을 위해 무역금융 공급 규모를 역대 최대 수준인 350조까지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시에 있는 부산신항에서 제7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면서 “수출기업들이 겪고 있는 이 어려움을 즉시 해소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물류, 마케팅, 해외 인증(인준)과 관련된 수출 현장에서의 애로를 해소하는 데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무역수지 개선을 위해 대중국 수출 위축, 높은 에너지 가격, 반도체 수출 감소 등 3대 리스크에 집중 대응하겠다”면서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소관 부처는 현장에서 우리 수출 기업의 어려움을 꼼꼼히 살펴서 개선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신항 한진터미널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신항 한진터미널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해외 건설 분야에 대한 지원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불확실성이 크지만, 기회요인도 존재한다”면서 “해외건설의 재도약을 위해서는 수주지역을 다변화하고 건설공사를 매개로 교통망이나 5G 등을 패키지화해 수출하는 새로운 전략적 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금융기관의 충분한 자금지원을 통해 기업이 기술 혁신과 시장 개척에 도전적으로 나서고, 부가가치가 높은 투자 개발 사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돕겠다”면서 해외 인프라 지원 공사의 자본금은 5000억에서 2조원으로 늘리고, 수출입은행 지원 규모도 50조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해외건설 수주 활성화를 위한 수주 환경을 조성하고 저도 대통령으로서 외교 등을 통해 직접 말로 뛰겠다”면서 “최근 폴란드 방산 수출, 또 이집트 원전 수주 등의 성과 등이 있었지만 지속적으로 큰 성과를 계속 내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모두 팀코리아로 똘똘 뭉친다면 제2의 해외건설 붐은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등 관계 부처의 수장들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