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경제단체들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기업인들에 대한 8·15 특별 사면 건의를 추진할 예정이다.

5일 재계에 따르면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단체들에 8·15 특별 사면 대상 기업인 관련 의견 수요를 조사했다. 여기서 특별 사면 건의 대상자에 이재용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글로벌 경제 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이 부회장을 비롯한 경제인들을 사면해 위기 대응에 나서야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지난달 27일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 부회장과 신 회장 사면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이 부회장은 지난해 8월 가석방됐고 최근 형기가 최종 만료됐다. 하지만 특정경제범죄법에 따라 앞으로 5년간 삼성전자 내 취업이 제한돼 해외 출장 때마다 법무부 승인을 거쳐야 한다.

신 회장은 국정농단 사건과 업무상 배임으로 2019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법무부는 이르면 이달 9일 사면심사위원회를 개최해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를 선정하고, 사면권을 가진 윤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