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료 공급 통해 2차전지 소재 사업 시너지 강화 기대

이브이첨단소재는 신사업 진출을 통한 수익성 강화를 위해 2차 전지 소재생산기업 리튬플러스와 약 50톤 규모의 탄산리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브이첨단소재
이브이첨단소재는 신사업 진출을 통한 수익성 강화를 위해 2차 전지 소재생산기업 리튬플러스와 약 50톤 규모의 탄산리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브이첨단소재

[데일리한국 민병무 기자] 대만 전고체배터리 생산기업 프롤로지움의 국내 최초 투자사인 이브이첨단소재는 신사업 진출을 통한 수익성 강화를 위해 2차 전지 소재생산기업 리튬플러스와 약 50톤 규모의 탄산리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브이첨단소재는 지난 6월 전략적투자자(SI)로서 리튬플러스의 전환사채(CB) 50억원 규모로 투자한 데 이어, 이번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리튬플러스에 자동차 배터리 2차전지 핵심 소재인 수산화리튬 생산에 필요한 탄산리튬 50톤을 공급하게 됐다.

리튬플러스는 저급 탄산리튬을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초고순도 수산화리튬으로 변환하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3분기 내 연산 3600톤 규모의 수산화리튬 생산공장 준공과 시험가동을 시작해 4분기에 양산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세계적으로 수산화리튬 공급량이 부족한 반면에 수요는 증가하는 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양사의 협력을 통한 성장 모멘텀이 기대된다.

이브이첨단소재 관계자는 “리튬플러스와 이번 공급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배터리 핵심 소재 신규 매출원을 확보하게 됐다”며 “지속적인 공급을 위해 원재료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