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연료시장 진출로 사업구조 개편·영업이익 흑자전환 전망

에스엘바이오닉스는 사업구조 개편, 영업이익 흑자 전환, 친환경 연료유 생산·판매사업 진출을 위해 친환경 석유 연료 기업인 우성인더스트리와 합병을 완료했다. Ⓒ에스엘바이오닉스
에스엘바이오닉스는 사업구조 개편, 영업이익 흑자 전환, 친환경 연료유 생산·판매사업 진출을 위해 친환경 석유 연료 기업인 우성인더스트리와 합병을 완료했다. Ⓒ에스엘바이오닉스

[데일리한국 민병무 기자] 에스엘바이오닉스는 사업구조 개편, 영업이익 흑자 전환, 친환경 연료유 생산·판매사업 진출을 위해 친환경 석유 연료 기업인 우성인더스트리와 합병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에스엘바이오닉스는 지난 2월 우성인더스트리와 350억원 규모의 인수 약정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무증자 방식에 의해 1:0 합병 비율에 따른 합병결정에 합의했으며, 신주 발행 및 대주주 등의 지분변동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성인더스트리는 연간 14만4000톤의 케파를 보유한 ESG 친환경 연료유 생산 및 판매기업으로 고효율 청정연료인 WS B-C유를 주력 제품으로 생산·판매에 나서고 있다. 경쟁사 대비 높은 친환경 연료유 생산 기술을 보유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에스엘바이오닉스 관계자는 “불확실한 세계 경제 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정유사들의 수익성 지표인 정제마진이 고공행진하고 있는 시장상황에서 우성인더스트리의 생산 기량을 발판 삼아 신규 매출과 영업이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